상단여백
HOME 종합
건양대병원 이종욱 교수, 약물내성 확인용 소변키트 특허
이종욱 건양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건양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종욱 교수가 '약물 내성 확인용 소변 검출키트'를 발명, 특허를 받았다. 

26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 확인용 소변 검출키트(가칭 KY-test)'로 소변 내 세균 존재 여부와 항생제 감수성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검사법이다. 

소변내 세균배양 및 동정 감수성 검사는 최소 3일 이상이 소요돼 염증성 질환은 먼저 원인 의심 세균에 효과적인 항생제를 선택, 치료를 우선 시행하는 게 일반적이다. 

'KY-test' 키트는 소변배양검사와 항생제 감수성을 동시에 확인, 환자에게 맞는 항생제 치료를 빨리 시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교수는 "이번 특허기술이 상용화 되면 미생물 검사실을 별도로 운영하지 않는 병·의원에서도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동양바이오뉴스  news@dybionews.com

<저작권자 © 동양바이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바이오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