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칼럼
손목통증 계속되면 손목터널증후군 의심해야김창희 청주프라임병원 관절센터 원장

손을 많이 사용한다면 누구나 손목 터널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집안일을 많이 하거나,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이들 중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수근관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손목터널 증후군은 손에 흔하게 생겨나는 질환이다. 손목에 정중신경에 무리가 가해지고 압박이 생김으로써 생기는 질병으로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발병이 잦으며 30~60세에서 자주 발생한다. 정중신경은 손목터널을 지나는 신경의 이름으로 이신경이 압박을 받으면 엄지, 검지, 중지와 약지, 손바닥 등에서 통증이 나타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손목에 갑자기 힘이 빠진다 △병뚜껑을 따거나 열쇠를 돌리기 힘들다 △손을 꽉 쥐려고 하면 타는 듯한 통증을 느낀다 △엄지와 검지, 중지, 약지 절반 등 손가락까지 저릿한 손목 통증과 감각저하 등이다. 

특히 초기의 손목터널 증후군의 경우 손목 사용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이밖에 온찜찔, 마사지 등도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며 한손으로 반대 손을 위아래로 펴주는 손목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좋다.

손목터널 증후군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해 정중신경이 오래 눌려 있으면 신경이 관할하는 근육이 위축되고 신경 손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 정형외과를 내원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손목터널 증후군의 치료는 빠를수록 좋다.

동양바이오뉴스  news@dybionews.com

<저작권자 © 동양바이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바이오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